• 퀵배너롤링_골드샤인
  • 퀵배너롤링03
  • 퀵배너롤링01
공유하기

더울 때 기승을 부리는 아토피

더울 때 기승을 부리는 아토피

 

 

 

 

  아토피성 피부를 가진 환자의 경우 대개 건조한 피부 상태를 보이기 때문에 습도가 높은 여름철에는 증상이 덜하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피부를 보호하는 본래 기능이 약하기 때문에 외부 자극이나 유해물질에 민감하게 반응해 뜨거운 햇살이나 분비되는 땀으로 더욱 자극을 받아 악화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아이들의 경우에는 어른보다 열이 많고, 조절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여름철의 습기와 열기로 인한 질환을 앓기 쉽습니다. 피부는 땀이 과하게 분비되어 땀띠 등이 생기기 쉽고 면역력이 낮은 아이들은 물사마귀 같은 질환도 생기며 한포진(, 발 등 피부에 생기는 물집 습진) 등의 피부질환도 이 시기에 많이 생기곤 하죠. 또한 땀띠나 습진을 동반하고, 가려워서 손으로 긁게 되어 농가진(염증성 피부 감염)이 잘 생기게 됩니다.

피부 전체가 습한 것이 아니라 진물이 나고 습진이 있는 부위는 습하고 끈적끈적하지만, 그 외의 피부는 오돌토돌 닭살 모양을 보이며 건조한 피부를 가진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는 과도한 습기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고 속의 열을 밖으로 발산해 피부 전체가 건조해지지 않고 자극으로부터 피부가 과민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무작정 피부를 차고 건조하게 만들어서는 안 되며, 몸속에 끈적끈적한 습기가 쌓이지 않도록 순환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열을 식힌다고 에어컨을 쐴 경우 피부가 땀구멍을 닫아버리면서 속의 열을 발산할 수 없고, 열이 쌓이면서 피부가 건조해져 외부 자극에 과민해지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벼운 운동으로 땀을 흘려 열을 발산시키거나 땀이 피부를 자극하지 않도록 바로 씻겨주는 것이 좋습니다. 씻은 후에는 물기를 가볍게 닦고 바로 보습을 해주어 피부 자극을 줄여야 합니다.

 

  아토피피부염은 가족력이 없는 경우에도 외부환경에 의해 발병할 수 있으므로 피부에 트러블이 일어났을 때 피부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서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가족이 함께 생활습관과 식습관을 조절하여 증상을 완화하고 생활하는 실내 온도가 외부와 5도 이상 차이가 나지 않도록 하고 습도는 50~60% 정도를 유지하는 등 환경개선까지 함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더고운피부과 아토피클리닉

피부과전문의 정세원 원장

 

 

 

 

 

등록일
2019-08-07 17:53
조회
23